위홈 언론보도


조선일보

도심 공유숙박, 온라인 환전... 규제에 또 막혔다

2020-7-14

 

위홈은 작년 11월 서울 지하철역 반경 1㎞ 안에 있는 주택 빈방을 내국인에게 빌려줄 수 있도록 허용하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했다. 하지만 서비스 출시 예정 당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숙소에 화재와 같은 사고가 날 경우를 대비해 사업자를 대신해 위홈이 보험을 들어야 한다는 요구였다.

위홈은 애초 계획했던 서비스 출시일보다 석 달 넘게 지난 10일이 돼서야 정부로부터 “보험에 들지 않아도 허가를 내주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조산구 위홈 대표는 “성수기가 코앞인데 사업 출시가 지연되면서, 참여한 업자가 큰 피해를 봤다”며 “최대한 서둘러 사업 개시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했다.

더 보기 >>

파이낸셜뉴스

물꼬 트이는 공유숙박…
"사회적 타협 통해 연내 성과 창출" [2차 혁신성장전략회의]

2020-6-0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전통 숙박산업과 공유숙박업의 상생 합의 사례를 연내 도출하겠다고 했다. 그는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앞으로 신산업 창출을 위한 규제 혁파와 이해갈등 해소를 위한 상생 타협에 집중하겠다”고 언급했다.

상생 타협을 이끌어내는 방안으로는 ‘한걸음모델’이 제시됐다. 한걸음모델은 정부가 전통산업과 신산업 간 갈등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서 상생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조 대표는 “한걸음모델을 통해 갈등이 잘 중재돼 공유숙박업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퍼지면 공유경제 전체에 대한 오해나 부정적 인식이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위홈은 전통 숙박업계의 반대로 인해 도심에서 내국인을 상대로 한 공유숙박업 운영이 막히자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해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더 보기 >>

아시아경제

“내국인도 합법…토종 공유숙박 출격”

2020-4-13

 

“공유경제는 시대의 흐름이자 가야할 길입니다. 점차 불법 숙소를 줄이는 대신 그걸 담아낼 새로운 그릇이 필요합니다. 한국 정부의 법과 제도를 무시한 채 제멋대로 영업하는 에어비앤비의 독주를 막고 한국 사람들이 떳떳하게 공유숙박의 편리함을 누릴 세상을 만들고 싶습니다.” (조산구 위홈 대표)

더 보기 >>

아시아경제

자가격리자 가족들 ‘안심거처’로 뜨는 공유숙소

2020-4-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자가격리자들의 가족들이 자택을 나와 머물 임시 숙소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고 취사가 대부분 불가능한 호텔 대신 도시민박ㆍ공유숙소가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때 마침 합법적인 내국인 공유숙박의 길도 열린다. 정부와 업계는 그동안 꾸준히 ‘도심 내 내국인 숙박공유’에 대한 협의를 해왔고, 이르면 이번 주 중 한국판 에어비앤비로 불리는 도심민박 플랫폼 ‘위홈’이 사업개시 결정을 받아 본격적인 내국인 영업이 가능하다.

위홈을 운영하는 조산구 대표는 “공유숙박은 시대적 흐름인 만큼 코로나 사태로 ‘멘붕’에 빠진 공유숙박 운영자들의 생존을 위한 길을 열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더 보기 >>

이데일리

[만났습니다] 첫 실증특례 `위홈`이 꿈꾸는 한국형 공유숙박

2020-3-17

 

이제 도약을 시작하지만, 앞으로 한국판 에어비앤비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국내에서 공유숙박서비스라는 개념조차 잘 알려지지 않았던 8년 전부터 이 분야에서 꾸준히 사업을 추진해왔던 조산구 위홈(WEHOME) 대표는 전 세계 공유숙박시장의 90% 가까이를…

더 보기 >>

이데일리

[만났습니다] "국내·외 플랫폼 간 공정경쟁 안되면 안방 다 뺏긴다"

2020-3-17

 

“국회가 통과시킨 타다금지법은 모빌리티산업이라는 큰 집을 보지 않고 거실부터 지은 꼴입니다. 나중에 집을 올릴 때 거실이 걸림돌이 될 겁니다. 일단 정부에게 이 분야 모든 정책을 멈추라고 제안하고 싶습니다.

더 보기 >>

잡스엔TV

스타트업 5Q5A 위홈

2020-2-3

대한민국 공유숙박 서비스 ‘위홈’ 조산구 대표 인터뷰 위홈은 2012년부터 전문성을 가진 코자자팀이 추진하고 있습니다. 위홈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기술로 새로운 차원의 공유경제의 장을 열어가는 베이스 스타트업입니다.

서울경제

[청론직설] "이대로 가면 공유경제시장 해외에 다 뺏겨...정부가 갈등 풀어줘야"

2020-1-13

조산구 한국공유경제협회장은 지난 10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한 나라의 경제 수준을 공유경제 수준으로 판단할 정도로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가능한 빨리 공유경제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공유경제는 반드시 가야 할 길입니다. 정부가 큰 그림을 그리고 공공문제 해결 차원에서 세금을 일부 투입하고 혁신플랫폼 이익금으로 기금을 만들어 갈등을 풀어나가야 합니다.” 조산구 한국공유경제협회장(코홈자/위홈 대표)은 공유경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다시 쓰고 나눠 쓰고…새해 공유경제 볕드나

2020-1-2

 

외국인은 물론 우리나라 젊은이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홍대 거리를 찾았습니다. 그동안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공유숙박은 불가능했지만,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덕에 길이 열렸습니다. 지하철역 주변 1km 안에 있는 가정집이라면 1년에 최대 180일 외국인은 물론 내국인에게도 빈 방을 저렴한 값에 빌려주고 돈도 벌 수 있게 된 겁니다. 하지만 ‘타다 논란’에서 보듯 기존 업계와의 갈등은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혁신의 탈을 쓴 시장 침탈이라는 반발과 신기술에 기반한 발상의 전환이 시장의 크기를 더 키울 수 있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조산구 / 한국공유경제협회장> “공유숙박이라는 플랫폼을 얹어서 (기존 업계가) 진화할 수 있는 계기를 삼을 수 있다는 거예요. 플랫폼이 잘 되면 지금의 작은 갈등을 넘어서서 같이 상생하고 도약할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기존의 틀을 깨는 공유 경제는 엇갈리는 이해관계와 소비자 편익 사이에서 새해에도 진통을 겪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일보

“신촌역 근처 아파트 빌릴게요” 내국인 공유숙박이 온다

2019-11-27

내국인도 호텔, 모텔 등 숙박업소 대신 일반 주택을 빌려 숙소로 쓸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에어비앤비’가 전 세계로 무대를 확장하면서 집의 남는 공간을 다른 사람들과 나눠 쓰며 경제적 이익도 얻는 ‘공유숙박’이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았지만, 한국에서 한국인에게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 현행법에 어긋난다. 사용료를 받고 가정집을 빌려줄 수 있는 대상을 외국인으로 제한한 규제 때문이다. 정부가 이를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일시적으로 풀기로 했다. 내국인도 합법적으로 이용 가능한 한국형 에어비앤비 서비스가 출현하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