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 양궁 사잇길에 들다

양궁 사잇길은 꿈속에서라도 걸어보고 싶다. 북촌은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있는 한옥마을입니다. 땅의 기운이 좋고 한옥과 근 현대의 건축물이 어울은 곳입니다. 조선의 강님이었던 북촌은 그만큼 스토리도 가득합니다. 최초의 의원, 최초의 치과, 최초의 약국, 최초의 초등학교 등 근대문명의 관문이기도 합니다.   코자자 팀은 북촌에서 5년 간 있었습니다.  그 곳에서의 추억으로 새롭게 북촌을 소개합니다.  꽃피는 초봄에 양궁 사잇길을 걸으면서 힐링할 수 있는 위홈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 사태로 서울시 소유의 한옥들은 방문이 힘듭니다.) http://stay.wehome.me/insidebukchon  주요 프로그램 걷다. 북촌 양궁 사잇길 산책 (3 시간) 접한다. (주요 건출물 및 한옥스테이 방문): 걷다와 같이 머문다. 잔다.  독채 한옥스테이하기  (1박, 선택 사항) 머뭄, 삼송재 등 5 곳 중 선택 듣는다. 국악공연 (북촌동양박물관 서당) (3시간) 들다. 공부하고 창덕궁에 들다. (5시간) 본다. 회화나무카페에서 커리와 와인을 (3시간) 맛본다. 한뫼촌 한정식 (무용가 최승희 생가)  또는 비원 용수산(3시간) 구성 1박 2일 코스 금요일 오후 1시: 체크인 완료 (한옥스테이) 걷다. 3시간 (~4PM) 맛본다 (~7PM) 듣다. (~9PM)  머문다. 잔다 들다(9AM~3PM) 본다. 커피 한잔과 함께 … 북촌 양궁 사잇길에 들다 계속 읽기